총선 여당 승리 35%, 야당 승리 51%…한 달 새 격차 6%p→16%p

김건희 기자
0 댓글 27 Views

[ad_1]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전원위원회가 지난 4월10일 오후 국회에서 나흘 일정으로 개최돼 여야 의원들이 난상토론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에 적용할 선거제 개편안을 논의하기 위한 국회 전원위원회가 지난 4월10일 오후 국회에서 나흘 일정으로 개최돼 여야 의원들이 난상토론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총선에서 ‘야당이 다수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이 51%로 ‘여당이 다수 당선돼야 한다’는 답보다 16% 포인트 높다는 여론조사가 8일 나왔다. 정권 심판론이 우세한 여론이 포착된 것이다.

갤럽이 지난 5~7일 전국 만 18살 이상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신뢰수준 95%, 표본오차 ±3.1%포인트)를 보면,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35%,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한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응답은 51%로 조사됐다.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심판론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난 것이다.

지난달 9일 발표된 같은 조사에서는 ‘여당 다수 당선’ 응답은 40%, ‘야당 다수 응답’은 46%였는데, 한달 만에 격차가 더 벌어졌다.

장덕현 한국갤럽 기획조사실 부장은 한겨레에 “대통령에 대한 평가, 여당 내부의 분열 양상도 영향을 준 것 같다. 국민의힘 혁신위가 활동을 종료하면서 혁신에 대한 기대가 사그라진 것도 영향이 있을 수 있다”며 “(여당에 대한) 총선에 대한 기대가 가장 부정적인 상황까지 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의 직무수행 긍정평가는 32%로 나타났다. 부정평가는 59%였다. 국민의힘 지지도는 지난 주보다 2%포인트 오른 35%, 더불어민주당 지지도는 1%포인트 내린 33%였다.

장래 대통령감으로 누가 좋다고 생각하는지에 관한 물음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19%, 한동훈 법무부장관 16%, 홍준표 대구시장 4% 순으로 나타났다. 이낙연 전 총리 3%, 김동연 경기도지사·오세훈 서울시장·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원희룡 국토교통부장관은 2%였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총선 여당 승리 35%, 야당 승리 51%…한 달 새 격차 6%p→16%p 20231208500885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