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스님 복장’ 남성 주의보…수백만원대 장비 빌린 뒤 잠적

김건희 기자
0 댓글 5 Views

[ad_1]

스님 복장을 한 남성이 전국의 공구 업체를 돌며 수백만원 상당의 무소음 발전기 10여대를 빌려간 뒤 잠적했다. 사진 KBC 뉴스 캡처

스님 복장을 한 남성이 전국의 공구 업체를 돌며 수백만원 상당의 무소음 발전기 10여대를 빌려 간 후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KBC 광주방송에 따르면 지난 1일 광주 서구의 한 공구업체에 승려복을 입은 남성 A씨가 모자를 눌러 쓴 또 다른 남성과 함께 가게 안으로 들어섰다.

A씨는 집회 등에 사용하겠다며 600만원 상당의 무소음 발전기 2대를 사흘간 빌리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신분증과 승려증을 맡기기도 했다. 장비를 직접 싣고 가겠다며 트럭까지 부른 A씨는 장비와 함께 잠적했다.

이로부터 사흘 뒤 A씨는 대구의 한 공구업체에 다시 나타났다. 이번에도 모자를 쓴 남성과 함께 온 A씨는 같은 수법으로 장비를 빌려 갔고, 현재 이 장비의 행방은 묘연한 상태다.

이와 같은 방법으로 최근 두 달새 광주와 인천, 대구 등 전국 경찰에 접수된 피해 신고는 10여건이고, 피해액은 수천만원에 달한다. 또한 A씨가 소속돼 있다고 제시한 종단은 수년 전 없어진 곳이라고 KBC는 전했다.

피해자들로부터 고소장을 접수한 경찰은 A씨에 대해 횡령 혐의 적용을 검토 중이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