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서 6세 딸과 숨진 60대 아빠…필리핀 20대 아내와 별거중

김건희 기자
0 댓글 1 Views

[ad_1]

경찰 마크. 사진 JTBC 캡처

인천의 한 빌라에서 60대 아버지와 함께 숨진 채 발견된 5살 여아의 사인을 두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은 ‘질식사’라는 1차 구두소견을 내놨다.

19일 인천 남동경찰서에 따르면 난 17일 오전 9시 45분 인천 남동구의 빌라에서 60대 A씨와 5살 된 딸 B양이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A씨로부터 극단적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메시지를 받았다”는 A씨 가족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현장에선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지만 A씨가 극단적 선택에 사용한 것으로 추정되는 물품이 나왔다.

숨진 B양의 몸에는 별다른 외상이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된 가운데, 경찰은 이날 국과수로부터 A씨와 B양의 사인과 관련해 “코와 입이 폐쇄돼 질식사했다”는 1차 구두소견을 전달받았다.

A씨는 필리핀 국적의 20대 아내와 결혼한 다문화 가정으로, 지난해 12월부터 별거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가 B양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국과수 부검결과를 토대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청소년 모바일 상담 ‘다 들어줄 개’ 앱, 카카오톡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