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들 입에서 ‘개근거지’ 조롱”…우리가 아이 낳지 않는 진짜 이유

김건희 기자
0 댓글 7 Views

[ad_1]

신생아 발(※사진은 기사와 직접적 관련이 없습니다). 중앙포토

딩크족 등 무자녀 가구들은 ‘자녀를 갖지 않는 이유’로 시간·경제적 여유 외에도 경쟁이 심한 한국사회의 분위기를 꼽았다.

보건복지부가 7일 마련한 ‘패밀리스토밍’ 자리에 초대된 청년 세대 ‘무자녀 부부’ 12명은 자신들의 고민을 가감 없이 드러냈다. 이들은 특별한 자녀 계획이 없거나 자녀를 낳지 않겠다고 결정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한 참가자는 “돌잔치에서 아이가 걷는지부터 시작해서 학교와 직장까지 계속 비교해야하는데, 그 무한경쟁에 부모로서 참전할 자신이 없다”고 솔직하게 고백했다.

참가자 이모씨는 “아이의 입시 전쟁에 참전할 자신이 없다”며 “아이 성적은 곧 부모 성적표다. 지금은 학력 수준이 높아진 부모들 경쟁심이 더 심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개근하는 아이들에게 ‘개근거지’ 비하”

다른 참가자는 “오죽하면 개근하는 아이들을 여행을 못 가는 거라고 비하하는 ‘개근거지’라는 말까지 나왔겠어요”라고 한탄하며 “아이들끼리 비교하는 문화가 개선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아이를 학교에 태우고 갔을 때 아이 기가 죽을까봐 무리해서라도 외제차로 바꾼다는 부모들이 있다고 해 걱정이다”는 고충도 나왔다.

참가자는 대부분 아이를 낳고 남들 사는 만큼 여유롭게 살 수 있는 경제적 여건이 되지 않는다고도 털어놨다.

한 참가자는 “차가 두세 대씩 있는 집들을 보다 보니 ‘우리도 세 대는 있어야지’라는 생각이 들었다”며 “사람들이 비교에서 밀리지 않으려고 개인이 필요하다고 느끼는 기준치를 점점 높이는 것 같아서 안타깝다”고 했다.

긴 근로 시간과 열악한 보육 환경을 출산하지 않는 이유로 꼽은 이들도 많았다. 백모씨는 “맞벌이하는 부부인데 집에 오면 잠만 겨우 자고 주로 외식을 한다”며 “아이를 돌봐주지 못할 것 같은데 나를 원망할까 봐 걱정된다”고 전했다.

“야간근무·교대근무…아기 맡길 수 없다”

위탁 보육의 어려움도 이야기했다. “좋은 어린이집 찾기가 너무 힘들다”거나 “야간근무나 교대근무라도 하면 아이를 아무 데도 맡길 수 없다”고 호소했다.

이기일 보건복지부 제1차관이 7일 서울 서초구 아지토리에서 열린 저출산 기획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보건복지부

행사를 주재한 이기일 복지부 1차관은 “자녀를 낳지 않겠다는 선택은 치열한 고민의 결과”라며 “저출산으로 우리나라가 서서히 끓는 냄비 속 개구리처럼 되지 않도록 참가자들의 의견을 반영해 신속하게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저출산 해법을 찾기 위해 미혼 가구·다자녀 가구 등과도 패밀리스토밍을 개최할 예정이다. 제시된 대안은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인구정책기획단 회의를 통해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