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운상가서 83㎏ 콘크리트 외벽 ‘쿵’…1층 상인 발등에 떨어졌다

김건희 기자
0 댓글 0 Views

[ad_1]

서울 종로구 세운상가의 콘크리트 외벽 일부가 떨어져 1층 가게 주인이 중상을 입는 사고가 났다.

19일 경찰과 소방 당국 등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이 건물 5층 높이에서 83㎏에 달하는 외벽 일부가 60대 A씨의 발등 위로 떨어졌다.

이 사고로 1층에서 가게를 운영하는 상인 A씨는 발가락이 거의 절단될 만큼 크게 다쳤다.

구청은 사고의 원인을 건물 노후화로 추정하고 있다. 지역건축안전센터가 현장 점검을 진행한 결과 추가 붕괴 위험은 없는 것으로 파악했다고 구청 측은 전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와 함께 건물 관리 주체의 과실 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1968년 완공된 세운상가는 2006년 상가 일대가 재정비 촉진구역으로 지정되면서 철거 위기에 놓이기도 했다. 2009년에는 세운상가의 일부였던 현대상가가 철거됐으나 2014년 재정비 계획이 백지화되면서 나머지 건물은 남겨졌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