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묘 후 내리막길서 참변…80대 부부 탄 차 형체도 없었다

김건희 기자
0 댓글 4 Views

[ad_1]

공원묘지서 차량 추락 사고. 사진 천안동남소방서

추석을 맞아 공원묘지에서 성묘하던 80대 노부부가 내리막길을 운전하다가 추락해 숨지는 사고가 났다.

경찰 등에 따르면 19일 오전 9시 30분쯤 충남 천안시 광덕면 천안공원묘원에서 내리막 커브 길을 내려가던 승용차가 도로를 이탈해 묘지로 추락했다.

이 사고로 차에 타고 있던 80대 노부부가 현장에서 숨졌다. 노부부는 명절을 앞두고 성묘를 하러 왔다가 변을 당했다.

차량은 도로에서 70m 떨어진 곳으로 떨어져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파손됐다. 차량 블랙박스는 오래돼 영상 확인이 불가능하고 주변 폐쇄회로(CC)TV도 없었다.

경찰은 부주의하게 운전했거나 갑작스러운 건강 문제로 운전 조작을 잘못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추석을 맞이해 성묘객들이 많아지는데, 공원묘지 등은 가파르기 때문에 안전 운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