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신 씌었다” 몽둥이로 초등생 온 몸 멍들게 때린 무속인 부모

김건희 기자
0 댓글 0 Views

[ad_1]

초등학생 자녀 2명을 ‘귀신에 씌었다’며 몽둥이로 때려 온몸에 멍이 들게 했다는 의심을 받는 40대 무속인이 경찰에 붙잡혔다.

원주경찰서는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로 40대 초반 부모 2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19일 밝혔다.

경찰은 지난 18일 오전 원주 한 초등학교 교사로부터 ‘A군의 아동학대 피해가 의심된다’는 신고를 받고 확인한 결과 A군의 온몸에서 다수의 멍 자국과 상처들을 발견했다.

경찰은 지난 17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신문지를 둘둘 말아 만든 몽둥이로 온몸을 오후 내내 맞았다는 피해 아동의 진술을 확보하고 사실혼 관계로 알려진 무속인 부모를 입건해 집중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피해 아동은 10세 미만의 형제 2명으로 부모로부터 ‘귀신에 씌었다’, ‘서열을 무시한다’, ‘버릇이 없다’ 등 이유로 맞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부모가 신내림과 관련해 자녀들을 학대했는지와 상습적인 학대 여부 등을 조사할 방침이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