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장 폭탄’ NCT 127 공연 도중 긴급 중단…30명 실신

김건희 기자
0 댓글 43 Views

[ad_1]

SM엔터테인먼트 제공(좌)
SM엔터테인먼트 제공(좌)

 

한국 아이돌 그룹 ‘NCT 127’이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서 콘서트 공연하는 도중 긴급 중단하는 사태가 발생했다.

당시 공연을 관람하던 많은 관객들 중 일부 팬들이 가수를 조금 더 가까이서 보기 위해 안전 펜스를 무리하게 넘어 동영상을 찍는 등 위험한 행동이 발생했다. 스탠딩 구역이 점차 ‘무질서’ 해졌고 혼란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자 주최측은 안전을 위해 공연을 중단시켰다.

현지 경찰은 4일 공연에서 관객 30명 이상이 실신했다고 밝혔다. 이날 공연 티켓은 8000장 가량 판매가 되었으며, 공연장은 1만명까지 수용 가능한 공연장이다.

이날 현지 공연 업체인 다이안드라글로벌 에듀테인먼트(DyandraGlobal Edutainment)는 공식 SNS를 통해 “공연 후반부에 예측 못한 안전 문제가 발생했다”며 공연을 중단 할 수 밖에 없었다고 전했다.

공연 업체 측은 더 이상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다음 공연부터는 인력을 보강하고 경찰과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주최측은 공연을 시작하기전 공연장에 폭탄을 설치했다는 익명의 협박을 받았다. 현지 경찰에 신고 후 수색을 했지만 특이점은 발견하지 못하여 공연을 예정대로 진행한 바 있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