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래구 “돈봉투 형사책임은 송영길…이정근이 다 해, 난 몰라”

김건희 기자
0 댓글 0 Views

[ad_1]

2021년 더불어민주당 전당대회 돈 봉투 의혹의 핵심 인물인 강래구 한국수자원공사 상임감사위원이 지난 6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뉴스1

민주당 돈봉투 사건으로 기소된 강래구 전 수자원공사 감사 측이 “당대표 선거의 형사책임은 최종적으로 송영길 전 대표가 져야 하는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19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1부(부장판사 김정곤‧김미경‧허정무) 심리로 열린 강 전 감사 재판에서 강 전 감사측 변호인은 “송영길 경선캠프에서 조직본부를 실질적으로 총괄하지 않았고, 점차 강 전 감사의 비중이 줄고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이 주도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당 대표 선거의 형사적 책임은 최종적으로 송영길 전 대표가 져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덧붙였다.

2021년 5월 2일 더불어민주당 신임 대표로 선출된 송영길 의원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임시전국대의원대회에서 수락 연설을 하고 있다. 송 대표는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민주당 전당대회에서 35.60%의 총득표율을 기록, 홍영표·우원식 후보를 제치고 승리했다. 최고위원으로는 김용민·강병원·백혜련·김영배·전혜숙 의원(득표순)이 당선됐다. 뉴스1

강 전 감사는 2021년 5월 2일 치러진 민주당 전당대회 직전 송영길 전 대표가 당선될 수 있도록 불법 정치자금을 마련, 살포를 도운 혐의를 받는다.

송 전 대표는 아직 검찰 조사를 받은 적이 없다. 한 차례 검찰에 자진출석했으나 조사 일정 조율이 되지 않아 그대로 돌아갔다.

민주당 윤관석(왼쪽)의원은 구속기소, 이성만 의원은 불구속기소된 상태다. 뉴스1

강 전 감사는 ‘윤 의원보다 더 돈봉투에 잘 알지 못했고, 깊게 관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총괄 키를 쥔 건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이었고, 자신은 일부 운반만 도왔을 뿐이라는 취지다. 강 전 감사측 변호인은 “윤 의원에게 6000만원을 전달하는 등 실질적인 자금 운반은 모두 이정근 전 사무부총장이 했고, 강 전 감사는 지역본부장들에게 50만원이 든 봉투를 8개 나눠준 것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피고인은 구속기소된 윤관석 의원에게 전달된 금액을 1000만원 정도로 인식하고 있었다”며 “실제 전달된 금액이 6000만원인지 제대로 알지 못했다”고도 덧붙였다.

검찰, ‘허종식‧임종성‧민병덕‧김영호‧이성만’ 언급한 녹취 틀어

이날 공판에서 검찰 측은 이 전 사무부총장이 “허종식‧임종성‧민병덕‧김영호‧이성만이 온다고 했다”며 윤관석 의원의 통화녹음을 공개하기도 했다. 이들 의원들이 전당대회 직전 ‘돈 봉투 기획’을 위한 회의에 참석한 의원들이라는 게 검찰의 주장이다.

재판부는 다음달 10일부터 같은 사건으로 기소된 윤관석 의원과 강 전 감사의 사건을 합쳐 함께 심리하겠다고 밝혔다.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