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아파트 청약 경쟁률 뺨치는 자연 휴양림은 어디?

김건희 기자
0 댓글 8 Views

[ad_1]

정부 보증 청정 숲과 계곡 낀 자연휴양림 여름 휴가지로 인기
여름 성수기 사람 몰려 6월초 추첨으로 뽑아
지난해 신불산 휴양림 19.3대1, 남해편백휴양림 17.3대1 기록

section _ H

여름 휴가의 고수는 바다가 아니라 산으로 떠난다. 사람으로 붐비는 바닷가 해수욕장보다 고요한 숲이 가진 매력 탓이다. 자연휴양림 야영장이 1만원, 휴양관(3인기준)은 최저 4만원(이상 1박 기준)으로 호텔이나 펜션에 견줘 가격이 저렴한데다, 한지뜨기 천연염색 생태미술 같은 다양한 체험을 단돈 2000~1만원으로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산림청이 보증하는 숲과 청정계곡을 갖춰 가족들이나 지인들끼리 시간을 보내기에 적격이다.
이 때문에 해마다 여름 휴가철이면 사람이 몰려 산림청은 추첨을 통해 여름성수기 자연휴양림 예약을 받고 있다. 올해 여름성수기 국립자연휴양림관리 추첨을 6월8일부터 일주일간 진행한다. 산림청 산하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는 다음달 8일부터 15일까지 여름성수기(7월15일~8월24일) 추첨제 신청을 접수한다. 당첨자는 최대 3박4일까지 이용이 가능하다. 신청은 국립자연휴양림관리소 누리집(http://www.huyang.go.kr)에서 할 수 있으며 당첨결과는 6월17일 발표한다.
그렇다면 전국의 자연휴양림 가운데 가장 인기가 많은 곳은 어딜까? 지난해 여름성수기 국립자연휴양림 추첨 경쟁률은 평균 6.8대1이었다. 가장 치열한 경쟁률을 기록한 곳은 울산광역시 울주군에 있는 신불산자연휴양림으로 19.3대 1을 기록했다. 상위 5위는 모두 10대의 1의 경쟁률을 훌쩍 넘어섰다. 웬만한 아파트 청약률보다 높은 자연휴양림 5곳을 소개한다. 5~10위권에 머물렀지만, 유명산(경기 양평), 운문산(경북 청도), 방장산(전남 장성) 자연휴양림도 전통적으로 경쟁률이 높은 곳이다.

강남 아파트 청약 경쟁률 뺨치는 자연 휴양림은 어디? 143279958723 20150529

 

1. 신불산 폭포자연휴양림
이 휴양림은 해발 1000m 이상의 7개 봉우리를 자랑하는 영남알프스 봉우리의 하나인 신불산(1156m)에 위치해 있다. 기암괴석과 다양한 수종의 천연림으로 어우러져 태고적 비경을 간직하고 있다. 계곡 중간의 파래소폭포가 유명한데 폭포 중심에 명주실 한 타래를 풀어도 바닥에 닿지 않는다는 전설이 있을 만큼 깊고 푸르다. 2013년 이 휴양림 야영장은 129대 1의 최고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신불산 파래소폭포. 폭포 아래 소가 깊고 푸른 것으로 유명하다. 산림청 제공

신불산 파래소폭포. 폭포 아래 소가 깊고 푸른 것으로 유명하다. 산림청 제공

 
2. 남해 편백자연휴양림
남해편백 자연휴양림은 삼림욕 효과가 큰 편백나무들이 울창한 숲을 이루고 있어 인기가 높다. 또 한려해상 국립공원과 가까워 상주해수욕장 등 바다를 산과 함께 즐길 수 있다.

남해편백나무자연휴양림 숲속의 집. 산림청 제공

남해편백나무자연휴양림 숲속의 집. 산림청 제공

 
3. 지리산 자연휴양림
경남 함양군에 위치한 지리산 자연휴양림은 벽소령(1392m), 형제봉(1433m)과 백무동 계곡으로 둘러싸여 있다. 이 휴양림의 특징은 지리산 원시림 속에 있다는 점이다. 백무동 계곡에 흐르는 맑고 차가운 청정수 덕분에 여름철 피서의 최적지로 꼽혀 왔다. 그러나 대중교통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점이 흠이다.

지리산자연휴양림은 지리산 원시림 안에 위치한데다 백무동계곡을 끼고 있어 여름철 피서지로 적격이다. 산림청 제공

지리산자연휴양림은 지리산 원시림 안에 위치한데다 백무동계곡을 끼고 있어 여름철 피서지로 적격이다. 산림청 제공

 
4. 속리산말티재자연휴양림
충남 보은군에 위치한 이곳은 박석저수지와 인접해 숲과 호수가 어우러진 그림같은 풍광으로 잘 알려져 있다. 말티재의 숲은 침엽수와 활엽수가 조화를 이루고 있어 등산, 산책 등 심신수련과 휴양에 적합하다.

속리산자연휴양림 숲속의 집. 산림청 제공

속리산자연휴양림 숲속의 집. 산림청 제공

 
5. 산음 자연휴양림
치유를 위한 시설을 잘 갖춰 힐링휴양림으로 유명하다. 수도권과 가까운 양평에 위치해있지만 용문산 깊은 계곡과 원시림을 느낄 수 있어 인기가 높다. 계곡을 따라 낙엽송, 잣나무 숲과 참나무, 층층나무, 단풍나무 등을 인공조림해 산림이 울창하다.

산음자연휴양림은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건강증진센터 데크길의 모습. 산림청 제공

산음자연휴양림은 다양한 치유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사진은 건강증진센터 데크길의 모습. 산림청 제공

 

권은중 기자 details@hani.co.kr

관련기사

한국인 여행객 ‘호텔 독서’ 최하위
한국인 여행객 ‘호텔 독서’ 최하위

꼭 가봐야 할 숨은 보석 같은 여행지…여기가 ‘지상낙원’
꼭 가봐야 할 숨은 보석 같은 여행지…여기가 ‘지상낙원’

당신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템플스테이 5선
당신이 죽기 전에 꼭 가봐야 할 템플스테이 5선

“나를 위한 치유여행”…외국인도 반한 ‘템플스테이’
“나를 위한 치유여행”…외국인도 반한 ‘템플스테이’

국내 1호 야생 영장류학 박사의 밀림 탐험기
국내 1호 야생 영장류학 박사의 밀림 탐험기

항상 시민과 함께하겠습니다. 한겨레 구독신청 하기

언론 자유를 위해, 국민의 알 권리를 위해
한겨레 저널리즘을 후원해주세요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권력에 타협하지 않는 언론,
한겨레 후원회원이 되어주세요

후원하기
후원제 소개

[ad_2]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댓글 남기기

About us

최근 포스트

광고/제휴문의

ⓒ Satto Brothers LLC. & NewsGarasani. All rights reserved.